강원랜드에 대한 생각과 후기 정리

카지노사이트

강원랜드에 나의 생각

강원랜드에 대해 대충 알아보자


강원랜드는 하이원 리조트 호텔의 지하 4층에 자리잡고 있다. 필자가 있었던 호텔도 이 하이원 리조트 호텔이다.

근처 사북이나 고한에 모텔들이 많지만, 거리엔 온통 전당포와 술집으로 가득찼고, 워낙
자살소동이 많이 일어나 사망자 한명 안나온 모텔은 없을정도라니 분위기는 말안해도 짐작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여유와 자유를 찾아 다녀오는 여행인만큼 모텔보단 몇만원 더 내고 호텔에 묶는걸 추천한다.

호텔은 바로 직통으로 데스크에서 결제하면 하루 30만원대인데, 패키지로 이용할시 하루 12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호텔의 시설은 4.5성급으로 쾌적하고 좋다. 개인적으론 강원도의 맑은 공기와 경치가 한 몫 더해져서, 신라호텔보다 좋다고 느꼈다.


강원랜드에

슬롯머신 후기

필자는 사람이 많은걸 싫어하는 성격이라, 비교적 사람이 없는 화요일~목요일로 2박3일을 갔다왔는데 그래도 사람은 많더라.

오후 3시쯤 도착했을무렵 체크인을 하고 카지노 표를 끊으러 데스크에 가보니 입장인원이 이미 3500명을 넘었다.

(참고로 입장료는 9000원이고 신분증이 없는 사람은 1일 1회 출입으로 제한되니 신분증 꼭 챙겨가길 바란다)

그렇게 입장해보니 더 가관이였다.

슬롯머신을 주로 즐겨하는 나로서는 사람없는 자리경쟁 없이 조용히 머신을 돌리고 싶어
평일을 택한건데, 이미 머신의 자리는 꽉찰때로 꽉차 빈자리 슬롯머신을 찾아다니는 사람만 족히 200명은 넘어보였다.

인기 슬롯머신은 아줌마,아저씨들이 크로스백에 돈뭉치 잔뜩 넣고 아예 오늘 하루 승부를
보려고 자리에 눌러 앉아 엄두가 안나 일찌감치 포기한지 오래였다.

결국 자리를 찾기위해 돌고 돌아보니, 최대 천원까지 배팅 가능한 소액존이랑 프로그레시브
기능이 없는 비인기 보너스 슬롯들이 몇 군데 자리난것을 발견하고 그냥 보너스 슬롯머신에 눌러앉았다.

힘겹게 비인기 보너스 슬롯머신에 자리를 잡고 5만원치을 넣고 스핀을 돌렸는데 세번째
스핀에 프리스핀이 걸려 단숨에 48만원이 됐다.

옆에 아줌마가 원래 자기가 하던 자리라며 쫑알댄다. 정말 한국인들은 남 잘되는꼴을 못보는 것 같다.

물론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강원랜드 슬롯머신은 그래픽 퀄리티가 좋은 보너스 슬롯머신이 잘주는 것 같다.

오리지널 슬롯머신은 뭔가 돈을 빨아드리는 느낌이랄까.. 그러고보면 오리지널 슬롯머신에
앉아있는 아저씨들은 항상 욕을 하고 있었다.



아바타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