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억 따고 사라진 강원랜드 40대男

카지노사이트

수십억 이익을 내고 사라진 남자

수십억 은 어디에?

지난해 11월 30일 오전 11시쯤 강원도 정선 강원랜드 카지노의 일반객장. 블랙잭·바카라 등 카지노
테이블 주변은 일확천금을 꿈꾸는 6000여 명의 고객으로 북적댔다. 천장과 벽에는 카지노 종사자와
고객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는 수백 대의 카메라가 작동되고 있었다. 고객의 미세한 움직임도 놓치지 않고

포착하는 삼엄한 감시체제다. 테이블 딜러 뒤에도 고객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며 딜러를 관리하는 플로어
퍼슨이 분주히 움직였다. 그래도 고객들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았다. 게임에 열중해 있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7핏(pit·게임현장) 바카라 9번 테이블의 열기는 더한 듯했다. 뱅커(banker)와 플레이어(player)로 나눠 2~3장의

카드를 돌린 후 카드를 더한 수의 끝자리가 9에 가까운 쪽이 이기는 바카라는 단순하고 진행이 빨라 노련한
카지노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이다. 이날 9번 테이블에도 좌석(8개)은 물론 앉은 이들의 뒤에 선 고객 등
20여 명이 카드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베팅이 끝나고 딜러가 카드를 나눠준 후 이를 오픈(카드 패가 보이도록
뒤집는 것)할 때마다 승자의 환호와 패자의 탄성이 교차했다. 


수십억

수십억을 버는게 가능한곳인가?

이들 가운데 배모(46)씨가 있었다. 고객들 사이에서 속칭 ‘마카오 형님’으로 통하는 그는 양손을 점퍼
주머니에 넣은 채 게임을 했다. 그는 베팅할 때 비로소 주머니에서 손을 뺐다. 그가 베팅한 쪽이 이겨
딜러가 베팅한 것과 같은 수의 칩을 주면 이를 거둬들인 후 그의 손은 이내 다시 주머니로 들어갔다.
바카라는 뱅커와 플레이어의 승률이 비길 때를 제외할 경우 각각 50.68%와 49.32%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배씨가 선택한 쪽의 승률은 이보다 훨씬 높았다. 연달아 5~6게임을 이기는 경우도 있었다. 물론 지는
게임도 있었지만 그의 앞에는 칩이 계속 쌓였다. 그뿐이 아니었다. 그가 베팅하는 곳만 따라 베팅하는 4명의
고객 주머니도 두둑해졌다. 배씨와 4명의 고객이 높은 승률을 보였지만 아무도 이상하다고 느끼지 않았다.
직접 게임을 진행하는 딜러는 물론 5~6대의 테이블을 맡아 게임 진행을 돕고 딜러를 감독하는 플로어 퍼슨도

마찬가지였다. 이와 함께 11~22개의 테이블로 구성된 핏 2개를 맡아 게임 진행을 총괄하고 플로어 퍼슨을
관리하는 핏 보스, 고정 카메라와 이동 카메라를 통해 이들의 게임을 실시간 화면을 통해 감독하는
서베일런스(surveillance·감시모니터실) 근무자 누구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다.  1개 카드박스 분량(1슈)
으로 할 수 있는 60게임 정도가 끝나자 배씨와 4명의 고객은 화장실에 모였다. 그들은 배씨에게
자신들이 딴 칩을 주었다. 배씨는 대신 그들에게 각각 30만원씩을 지급했다.



그들은 배씨가 돈을 줘 베팅한 ‘병정’들이었다. 병정은 전주(錢主)의 돈을 받아 전주가 시키는 대로
베팅해주는 일종의 용병들로, 규정상 금지돼 있다. 점퍼 주머니에 넣어둔 무선진동기로 어느 쪽이
이길지를 미리 알고 게임을 한 배씨는 이날 1시간여 동안 3000만원 정도를 땄다. 계산을 끝낸 배씨는
게임을 더 하는 대신 뿌듯한 표정으로 객장을 빠져나왔다. 그는 이틀 후인 12월 2일 베트남으로 출국해
행적을 감췄다. 그의 사기도박은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 다름 아닌 ‘스팅’이다.

아바타게임